장석게시판

어느 간호사의 고백

박상양 0
암  병동에서  야간근무할때의 일이었 습니다
새벽  4시쯤 갑자기  병실에서  호출벨이 울렸습니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  하고 호출기로 물었으나
대답이  없었습니다

나는 환자에게  무슨 급한일이 생겼나 싶어
부리나케병실로  달려 갔습니다

창가쪽  침대에서 불빛이 새어 나왔습니다
병실에서  가장  오래된  입원 환자였 습니다

"무슨일이 있으세요?"
황급히커튼을 열자  환자가 태연하게 사과한개를
내밀며  말 했습니다
"간호사님  이것좀  깎아주세요"
헐레벌떡  달려왔는데 겨우 사과를 깎아달라니
맥이  쫙  풀려풀렸습니다

그의 옆에선 그를 간병하든  아내가 곤히잠들어
있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이런건 보호자에게 부탁해도 되잖아요"
"그냥  좀  깎아줘요  "
나는  다른 환자들이 깰까봐 얼른  사과를 대충 깎았습니다

그는 내가 사과 깎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 보더니
이번에는 먹기좋게잘라 달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귀찮고 마땅  찮은 표정으로 사과를 반으로 뚝 잘랐습니다
그러자 예쁘게 잘라달라고  말합니다

할일도 많은데 이런것까지 요구하는 환자가 참 못마땅 했지만
사과를 대충 잘라  주었  습니다

사과의 모양새를 보면서 마음에  들지 않는지 아쉬워하는
그를  두고 나는 서둘러 병실을 나왔습니다

얼마후  그환자는  세상을 떠났습니다

며칠뒤 삼일장을  치른 그의  아내가 수척한  모습으로
저를  찾아 왔습니다

"간호사님  '사실 그날 새벽에  사과 깎아  주셨을때
저도  깨어 있었습니다

그날이 저희들 결혼 기념일 이었는데 아침에 남편이 결혼 기념일 선물이라며
갂은  사과 를 담은 접시를 주더군요 "

"제가 사과를 참  좋아하는데......
남편은  손에 힘이 없어 깎아줄수가  없어서
간호사님  에게  부탁  했었던  거랍니다

저를  깜짝 놀라게  하려던 남편의 그마음을 지켜 주고 싶어서
간호사님이  바쁜거 알면서도 모른척  하고  누워 있었어요

혹시  거절하면  어쩌나하고 얼마나 가슴을졸였는지''''

그날  사과  깎아주셔서 정말  고마워요

이말을  들은 나는  차마 고개를  들수가 없 었습니다

눈물이 왈칵  쏫아져서 하염없이 울었습니다

나는  그새벽 그가슴  아픈  사랑앞애 얼마나  무심하고 어리석었던가

한평 남짓한  공간이 세상의  전부엿든 환자와 보호자
그들의 고된  삶을 미쳐  들여다 보지 못했든  옹색한
나 자신이  너무도  부그러웟습니다

그녀가 울고 있는 재손을  다뜻하게  잡아주며  말했습니다
남편이 마지막  선물을 하고 떠나게해줘서 고마웟다고
그것으로  충분 했노라고'''''

우리는 살아가면서
다른  사람의  처한  상황이나 생각을  헤아리지 못하고
나의 생각대로 판단하고 행동할때가  많 습니다
 
살아가면서 배려 하는 마음  가짐이 중요함을 느낍니다
산비탈의 바위와 흙과 이끼와 물과 나무도 서로 배려 하면서
공존하듯  우리들도 서로 배려하는  넓은 마음의 소유자가
되었으면  합니다
0 Comments
제목